강남시니어신문 기자단

우리의 사명

  • 나이는 기준이 될 수 없습니다.
  • 우리의 확고한 기준은 경험과 재능, 열정과 배려심이 체화된 순도 높은 능력입니다.
  • 우리는 권위를 내세우지 않습니다.
  • 다양성을 존중하고 배려하며, 언제나 배우는 자세로 타인과 소통하고 협업합니다.
  • 우리는 명예와 자존심을 걸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책임을 완수합니다.

백형욱 단장·수석기자

정은조 간사·수석기자

김장진 기자

김혜옥 기자

박명숙 기자

유찬옥 기자

임옥희 기자

정계희 기자

정연희 기자

주광재 기자

하태진 기자